"생각의 웹"입니다. 


트랜드 예측 기관인 VisionMobile과 MIT Technology Review의 IoT 관련 보고서를 다음과 같이 공유합니다.


MIT-Technology-Review-Business-Report-The-Internet-of-Things-NI.


VisionMobile-IoT-Breaking-Free-of-Internet-and-Things-2014.pdf



단숨에 읽어 가기엔 조금 방대한 내용이기에 읽기 전 두 리포트를 기반으로 요약 정리한 내용은 아래를 참고하시면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 IoT 기기의 등장 배경

     
    • 모바일 기기 혁명으로 인해 무선 통신 기술의 보편 화와 일용품 화(commodity) 로 인해 발생

    Machines go online


    • 2020년에는 전체 인터넷 기기 중 절반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
  • IoT 개발자 시장 예측

    • VisionMobile에 따르면 IoT 개발자는 2020년에 이르러 450만명 수준으로 급속하게 증가하리라 예상됨
  • IoT 산업의 핵심 포인트

    • IoT 기기 자체가 아니라 기기가 수집한 데이터를 유의미하게 만드는 것이 가치
      (IoT is not about Internet nor is it about Things!)


    • IoT는 data 중심의 platform이며 IoT 기기가 수집한 컨텍스트 데이터와
      다른 서비스들을 매시업(mashup) 함으로써 혁신을 가져올 수 있음
  • IoT 플랫폼 관리가 핵심이며 기술이 아닌 인간 관계의 문제 


  • 플랫폼은 공급자와 소비자로 이뤄진 양면 시장으로 개발자와 사용자 간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부여할 수 있을 때만 지속 가능함

    • 1. 개발자(Producer) 유형

      • 1.1. Makers
      • 1.2. System Integrators
      • 1.3. IoT 기업가
      • 1.4. Product Extenders
    • 2. 사용자(Consumer)

A platform is a system that can be adapted to countless needs and niches that the platform's original developers could not have possibly contemplated, much less had time to accommodate. - Marc Andreessen

  • 새로운 비지니스 모델 발굴의 필요성

    • 개발자 참여를 촉진할 동기 부여의 중요성 (How to motivate developers?) 
      • 모든 개발자가 같은 동기 부여를 받는 것이 아님. 흥미와 성취욕을 느끼기 위해
        개발에 참여하는 그룹을 타겟팅 필요

  


    • 초기에는 얼리 어답터에게 기회를 주고 이후 프로 개발자에게 자본을 투입
      (Hope for early adapters, money for pros)

    • 개발자로 하여금 수익을 벌어들이도록 하는 방법은?
      (How developers make your money?)

      • 핵심 제품과 개발자의 신규 요청사항을 묶는 번들링 필요
        (budding core business product with new demand from developers)

    • 공개할 것인가 아니면 감출 것인가? (open or closed?)

      • 수익이 날 수 있는 포인트인 core business는 closed로 개발자 유인 포인트는 open으로 설정

    

    • 서비스가 일용품 화되는 문제를 어떻게 회피할 것인가? (How to avoid commodity trap?)
      • 핵심 비지니스에 집중하라! (Focus on core business!) 


 IoT 산업은 이제 막 성장기에 진입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기회를 바라며 준비하는 분들에게 이 포스팅이 좋은 정보가 되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행복한 하루 되시길!

"생각의 웹"입니다.


현재, 대디스랩에서 대여 받은 Arduino Nano board와 Raspberry Pi board을 연결해 간단한 IoT 기기 프로토타이핑을 하고 있습니다만 제게 과거 인텔에서 갈릴레오 보드를 무료로 뿌릴 때 지원했다가 떨어지고 대신 받은 레퍼런스 pdf 문서가 있어 이 포스팅을 통해 공유하려 합니다.


레퍼런스 문서 다운로드


추가로, 갈릴레오 보드에 대해 간단히 설명드리면, 

인텔이 Maker 운동에 새로운 기회가 있음을 직감하고 아두이노 호환이 되면서 보다 강력한 성능을 지닌 자체 프로세서(Quark)를 만들어 보급한 것으로 보시면 됩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이 궁금하시면 정식 사이트를 방문하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생각의 웹"입니다.


지난 7월 ICT DIY Forum에서 발표된 내용 중 한국 전자 부품 연구원 (KETI)에서 준비한 모비우스 플랫폼에 대해 소개하고자 합니다. (아래 PDF 참조)



6-2.김재호_KETI 모비우스.pdf



제가 이 플랫폼을 주목하는 이유는 개방형으로 제공하는 데다가 어느 정도 사용해 볼 수 있는 수준의 품질을 확보한 것으로 보이기 때문입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http://open-iot.net/


또 흥미로운 점은 이 플랫폼을 이용한 센서 및 기기들은 아래 사이트에서 open API를 사용하여 손쉽게 응용을 구현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http://programmable-things.net/


현재 여기서 제공하는 API는 플랫폼 API, 디바이스 API, 메쉬업 API 세 범주로 나뉘어 있고 각각 인증 및 보안을 위한 기본 기능, 디바이스 별 기능 제어 그리고 기능들을 묶어 새로운 기능으로 엮는 역할을 제공하게 됩니다.


결국, 플랫폼이란 플레이어 (개발자, 수요자)들에게 얼마나 편리한 기능들을 손쉽게 그리고 빠르게 사용할 수 있도록 제공하는가에 대한 문제로 귀결되기에 국책 연구소 주도로 이렇게 개방형 IoT 기술을 제공하는 시도가 의미있어 보입니다.


좀 더 상세히 살펴 본 이후 현재 제공하는 API에 대한 내용에 대해 포스팅으로 다룰 예정이니 많은 관심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안녕하세요,


마치 집안일처럼 차일 피일 미루다 ZDNet의 기사를 읽고 떠오르는 바가 있어 이렇게 포스팅을 시작해 봅니다.


WWW 4반세기 세계가 하나로 묶였다.


마치 태초부터 존재했던 것인양 처럼 이제는 그 부재를 상상하기 힘든 거미줄인 웹은 그 시작은 과학자들의 놀이터(?)였지만 24시간 영업에 누구나 무료로 입장할 수 있다는 믿기 힘든 서비스로 이제는 우리의 생활 습관의 일부로 자리 잡았습니다.


이제는 당연히 이 거미줄을 통해 전 세계에서 전파되는 소식들에 자신만의 생각을 덧 입히고 소중한 이들에게 전달하는 일을 하루 일과의 하나로 여기고 있습니다.


아직은 짧은 역사 때문에 혹은 그 특성 상 많은 부분(특히 보안)이 부족하고 야심만만한 능력자들에 의한 독재가 우려스럽기는 하지만, 아직 그 누구도 마음대로 이 꼬일 때로 꼬였지만 한편으로는 늘 새롭게 갱신되는 이 거미 줄을 완벽히 제어할 수 없기에 웹의 미래가 밝다고 생각합니다.


앞서 소개한 기사는 사물 인터넷으로 확장되는 미래에 대한 기대로 마무리합니다. 저 역시, 기자의 의견에 동의하며 이 거미줄에 엮인 사물들에 의한 새로운 변화를 기대해 봅니다.


혼자 잘 생긴 기기보다 서로 힘을 합쳐 모두 잘 생기게 하는 만드는 오즈의 마법사의 출현을 바라며!  




참고



 

+ Recent posts